젤렌스키는 우크라이나인들에게 공세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

토요일 밤 키예프에서 행해진 열정적인 연설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들이 반격할 때가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신은 나가서 이 악을 우리 도시에서 몰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항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에 전투기를 더 많이 공급해 줄 것을 요청하는 것과 함께 이루어졌다.

미국 관리들은 바르샤바가 우크라이나에 다수의 미그 전투기를 제공할 가능성을 두고 폴란드 정치 지도자들과 논의 중인 것으로 보인다.

폴란드는 소련 시대 전투기의 사용을 서서히 중단시키고 있으며, 관리들은 조종사들이 서양제 제트기를 조종하는 훈련을 받지 않은 우크라이나에 전투기를 공급할지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부 보고서에서는 이 무기들이 미국이 후원하는 새로운 대체품들과 교환될 수 있다고 제안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11일째로 접어들었으며, 일부 전문가들은 작전이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토요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침공이 곳곳에서 교착 상태에 빠졌을 수도 있다고 암시하고 있다.

러시아 전역에서 전투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모스크바군은 우크라이나의 주요 도시인 헤르손 한 곳만을 점령했다.
러시아군의 대부분은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두었다.

침공 전에 군대는 급진적인 재공격을 거쳤고, 소위 “바탈리온 전술 집단”으로 재편성되었다. 800명에서 1,000명으로 구성된 이 부대는 적에게 다면 펀치를 전달하기 위해 탱크, 드론, 다면 로켓 시스템과 긴밀히 협조하여 작전을 수행했다.

하지만 그렇게는 되지 않았다.

특히 북쪽의 러시아 사령관들은 분명히 이런 종류의 현대전을 완전히 활용하지 못했다.

그들의 차량은 또한 기계적인 고장으로 인해 우크라이나군의 저항력을 과소평가하고 많은 병력과 장비를 잃은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이제, 음울하게 예측된대로, 장갑이 벗겨졌다.

러시아의 군사 전술은 조잡하지만 시도되고 시험된 교리: 도시를 포위하고, 공습, 전차, 포격으로 도시를 파괴하며, 방어자들과 단순히 살아남으려는 이들의 사기를 꺾는다.

증가하는 민간인 사상자에 대한 국제적인 비난은 푸틴 대통령을 괴롭히지 않을 것이다. 그는 이 침략을 취소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